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SK이노베이션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로 제목, 날짜, 내용, 첨부파일 정보 제공
제목 SK이노베이션의 딥 체인지 2.0, ‘무술년(戊戌年) 시작부터 뜨겁게’ 날짜 2018-01-03
내용 *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장단, 새해 첫 날 주력 생산기지 울산CLX로 총 출동해
안정조업과 내수·수출제품 공급에 여념 없는 구성원 격려
*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2일 신년사에서 “딥 체인지 2.0의 실행 가속화를 통해
‘더 강하고 더 좋은 회사’를 만들어 나가자” 당부


SK이노베이션이 딥 체인지 2.0 가속화를 위해 새해 첫 시작부터 뜨겁게 움직이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과 계열 자회사 사장들은 새해 첫날 주력 생산기지인 울산CLX를 방문한 데 이어 2일에는 신년회를 갖고 SK서린사옥 전 구성원들과 일일이 만났다.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사장 김준, www.SKinnovation.co.kr)은 딥 체인지 2.0의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김준 총괄사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종합화학 김형건 사장,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 등 전 경영진이 새해 첫 날인 1일부터 현장을 찾는 등 뜨거운 신년 벽두를 보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울산CLX를 방문한 사장단은 각 회사 생산현장을 돌아보며 연말, 연휴, 연초까지 쉬지 않고 안정조업과 내수·수출제품 공급에 여념이 없는 구성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작년 한해 안정조업에 최선을 다해준 구성원들의 노력 덕분에 최대 경영실적 경신이 가시화 되고 있다”며, “울산CLX SK이노베이션의 심장임에 자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울산CLX의 경쟁력을 높여 딥 체인지 2.0을 가속화하자”고 말했다.

울산CLX는 정유, 화학 등 이른바 ‘산업의 혈액’을 만들고 있다. 원유에서 정유, 화학과 하단의 화학 제품까지 이어지는 수직계열화 된 공정 특성과 한번 가동을 멈추면 재 가동에 수 일이 걸리는 설비들의 특성 상 하루도 쉬지 않고 24시간 가동되고 있다.

이어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2, 신년사에서 “딥 체인지 2.0 실행 가속화를 통해 ‘더 강하고 더 좋은 회사’를 만들자”는 포부를 밝히고, 전 구성원이 딥 체인지 2.0 가속화를 위해 뛰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준 사장은 이어 최태원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밝힌 올해 중점 추진 방향인 사회적 가치 창출, 공유 인프라 본격 실행 및 가시적 성과 창출, 글로벌 경영 통한 현지 기반의 뉴 비즈 확보, 그리고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을 강력히 실천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에 대한 경영 전략방향으로 기존 관행을 탈피해 시장을 바라보는 방식 자체를 바꾸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블루오션 시프트(Blue Ocean Shift)’ 관점에서 시야를 확장할 것을 주문했다.

2일 신년회를 마친 후에는 전 경영진이 SK서린사옥 곳곳을 찾아 구성원들에게 악수를 청하며 덕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준 사장은 지난해 구성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안부를 물어보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2016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이래 업황 호조와 적기 투자의 성과가 가시화되며 2017년에 또 다시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정유·화학 업종이 슈퍼 사이클에 진입했다는 전망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유를 비롯해 화학, 배터리 등 신사업에 공격적 투자를 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이 2018년에도 최대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